광고
광고

'의료기기산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정책세미나' 개최

김광수 의원,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 육성 방안 모색해 글로벌 경쟁력 제고"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14:40]

'의료기기산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정책세미나' 개최

김광수 의원,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 육성 방안 모색해 글로벌 경쟁력 제고"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4/10 [14:40]

【후생신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은 10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생체적합성 신소재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의 육성 방안을 모색하는 『의료기기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세미나를 주최한 김광수 의원은 “의료기기산업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된 분야로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핵심이자 융합의 시대를 선도하는 산업으로 발돋움했다”며 “정부 역시 지난 2017년 의료기기산업 종합발전계획을 발표하며 미래성장 주력산업으로 의료기기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그러나, 국내 의료기기 기업들은 세계적 기업의 규모에 비해 영세한 수준으로, 의료기기의 질을 결정하는 R&D 투자금액도 턱없이 낮은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특히, 부가가치가 큰 첨단의료기기 분야는 막강한 자금과 연구인력을 가진 선진국 업체에 밀려 브랜드가치와 글로벌 경쟁력이 취약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에 정부의 국내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투자 지원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생체적합성 신소재 활용 등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때”라며 “오늘 정책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IT, RT기술을 바탕으로 한 의료기기산업 육성방안을 모색해 한국 의료기기산업이 세계의 중심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책세미나는 김봉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한동욱 부산대학교 나노과학기술대학 교수와 고명환 전북대학교병원 의료기기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장이 각각 ‘생체적합성 신소재를 적용한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한동욱 교수는 기존 의료기기 소재의 한계와 의료기기에 적용 가능한 탄소소재 및 새로운 형태의 탄소를 이용한 의료기기를 설명하며 “기능성 탄소 나노물질을 기반으로 한 인체삽입형 의료기기 개발 등의 방안 모색을 통해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고명환 센터장은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 적용분야의 현황을 설명하며 “고령화 사회의 의료기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 개발이 필요하며, 의료기기산업과 탄소산업 간 융복합 기술산업 발전을 통해 미래 세계 의료산업을 선두할 수 있도록 국가 의료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좌장인 김봉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교수를 비롯해 박희병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전무이사, 강태건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수석, 모두순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팀장이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나눴다.
 
한편, 이날 열린 정책세미나는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 주관하였으며, 관련기관 관계자를 비롯한 약 200여 명이 참석해 의료기기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 방안 모색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