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요양병협 손덕현 회장, ‘국민이 중심’ 천명

새집행부 구성 완료…김양빈 상근부회장 취임·조길우 부회장 발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7:04]

요양병협 손덕현 회장, ‘국민이 중심’ 천명

새집행부 구성 완료…김양빈 상근부회장 취임·조길우 부회장 발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4/09 [17:04]

【후생신보】대한요양병원협회(회장 손덕현, 사진) 9대 집행부가 지난달 26일 출범, 주요 임원진들의 구성을 완료하고 새로운 출발에 나섰다. 손덕현 회장의 9대 집행부가 내건 비전은 국민의 마음에 다가가는 요양병원,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요양병원, 전문가로 인정받는 요양병원인상 구현이다.

 

이번 임원의 구성의 특징은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주요 회무에는 전문가를 중심으로 배치했고, 명예회장 제도에서 고문, 상임고문 제도로 변경해 회무참여 및 직책을 확대했다.

 

위원회 중심의 협회 업무 운용을 위해 위원장을 중심으로 각 상임이사를 위원회에 배치하고, 이사도 하나 이상의 위원회에 참여하게 하여 전문성을 가지고 책임 있는 회무를 진행하도록 하였다.

 

또한 지역별 이사배분을 통해 지역조직의 활성화를 위한 기초를 다졌고 적은 병상을 운영하는 병원의 경우 제도적인 제외 등을 당하지 않도록 협회에 참여하게 하였다. 특히 의료인이 협회에 적극 참여하여 노인의료의 전문성을 갖추도록 하였다.

 

더불어 9대 집행부와 함께 김양빈 상근부회장이 취임했으며, 기평석 가은병원장과 남충희 영남요양병원 이사장이 부회장을 유임하게 됐다. 조길우 한걸음요양병원장이 부회장에 새롭게 부상했다.

 

기존의 9개의 위원회와 더불어 3개의 특별위원회가 신설됐고, 특별위원장으로는 재활위원장에 김철준 대전웰니스병원장, 암재활위원장에는 기평석 가은병원장, 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장에는 박진노 보바스기념병원장이 선임됐다.

 

손덕현 회장은 “9대 집행부는 회원중심의 협회운영과 지역조직의 활성화, 교육센터 활성화를 통한 노인의료의 전문성확보, 자정활동을 통한 국민인식 개선 등을 통해 전문가로서 인정받는 요양병원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문화 및 세분화된 만큼 많은 임원들이 회무에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손 회장은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