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49)

힘든 암 통증 치료에 ‘하이푸’ 좋다
부작용도 줄이고 효과도 빨라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09:50]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49)

힘든 암 통증 치료에 ‘하이푸’ 좋다
부작용도 줄이고 효과도 빨라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3/14 [09:50]

▲ 고강도초음파집속술을 할 수 있는 '하이푸'    

【후생신보】 하이푸 시술이나 동맥내 항암 치료가 나오기 전에는 통증 치료라고 하면 약물치료가 거의 전부였다.

 

처음엔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진통제를 써보고, 안 되면 마약성 진통제로 넘어간다. 마약성 진통제의 단점은 너무 세게 쓰면 어지럽고 구토가 나는 부작용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이것이 장 운동을 떨어뜨려서 변비가 생기곤 한다. 암 환자들이 항암 주사를 맞으면 구역질이 나고 잘 먹지 못하는데, 통증 때문에 마약성 진통제를 쓰면 장 운동을 떨어뜨려 소화를 잘 시키지 못하니 이래저래 모든 면에서 힘든 것이다.

 

췌장암은 후복막 쪽의 신경을 침범해서 통증을 일으키는데, 통증이 워낙 심하다 보니 통증 완화를 위해 신경차단술을 쓰기도 한다.

 

후복막 쪽의 자율신경을 녹여버리는 원리다. 이것이 어떨 때는 효과가 굉장히 좋은 사례가 나오기도 하지만, 또 어떨 때는 설사를 며칠 동안 하면서 고생하거나 단기적인 효과에 그칠 수도 있다. 그 보다는 종양을 죽이면서 통증까지 없애는 하이푸가 낫다고 본다.

 

신경차단술은 종양은 내버려둔 채 신경을 마비시키기 위해 화학물질을 주입시키는 것인데 주사바늘을 찌르다가 간혹 시술과실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처음 우리나라에서 하이푸 임상실험을 할 때 대상이 된 환자는 췌장암 환자였다. 시술 전날까지 아파서 죽을 것 같다는 환자가 시술 다음 날 너무나 좋아졌다고 한다.

 

간암이나 췌장암인 경우 나는 아직까지 하이푸를 가장 좋은 치료법이라 생각하고 있다. 나의 개인적인 의견으로 얘기하자면 하이푸로 통증을 잡기 위해서는 의사의 노하우가 더해져야 하지만, 약물 치료보다 오히려 낫다고 본다.


고강도 초음파를 모아서 종양을 없애고 나면 즉각적으로 통증이 잡히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간암이야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