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복지부 - 교육부 '의료일원화' 적극 추진

이기일 정책관 "의료일원화 국민건강 위해 반드시 필요"
의협 대승적 차원 TF 참석 요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22 [09:13]

복지부 - 교육부 '의료일원화' 적극 추진

이기일 정책관 "의료일원화 국민건강 위해 반드시 필요"
의협 대승적 차원 TF 참석 요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22 [09:13]

【후생신보】 대한의사협회가 '--정 협의체'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복지부와 교육부가 의료일원화를 위한 모임을 가지고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사진>은 전문기자협의회와의 간담회를 통해 교육부와 의료일원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 의료일원화를 위한 의료발전위원회에 대한 공식적인 논의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이기일 정책관은 의료일원화가 되지 않으면 국민이 어려움을 느낀다. 사회적 갈등 해소 측면에서도 의료일원화는 꼭 필요하다지난주에 직접 교육부를 찾아가서 의료일원화를 위한의료발전위원회 참여를 요청했고 복지부에서도 같이 고민해서 해결하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국민건강을 위해 빠른 시일 내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한의학회, 복지부, 교육부, 보건사회연구원, 교육개발원 등이 참여하는 의료발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정책관은 지난 2015년도에 의료일원화 논의가 크게 한번 진행된 적이 있었는데 안됐다. 이번이 3~4년만에 다시 찾아온 기회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앞으로 또 3~4년을 기다려야 할 수 있다. 국민건강을 위해 이번에 할 수 있는 부분이라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임세원 교수 사망사건을 계기로 진행중인 안전진료 TF는 차질없이 진행중으로, 빠른 시일 내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라도 의협이 논의에 참석해주길 바란다고 재차 당부했다.

 

이기일 정책관은 임세원 교수님의 49제가 지났다. 현재 복지부는 경찰청과 문체부, 법무부 등과 모여 의료계가 제안한 여러 지원법을 어떻게 수용할지 논의하고 있다“21일 안전진료 TF회의에서는 발의된 법들을 검토하는 자리가 마련될 것으로, 정부는 임 교수님의 유지를 받들어 안전진료환경 조성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할 것이다. 대책을 마련하는 일은 의무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의협이 TF에 참석을 해줘야 한다. 3월에는 가시적인 대책이 나와야 한다병원이 할 일은 병협에서 의견을, 정신과에서 나와야할 대책은 학회에서 제시해주고 있지만 그 외 개원가 등의 의견은 의협이 나와서 얘기를 해줘야 하는 것이다. 논의가 막바지에 이른만큼 의협의 참석을 강력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이기일 정책관은 의료일원화는 사회적 갈등 해속 측면에서도 필요한 일로, 우리가 해결해야만 하는 문제라고 생각하는데 변함이 없다지난주 교육부와 만나 의료일원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의료발전위원회를 만들어 참여해달라는 요청을 마친 상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정책관은 앞으로 불합리한 보건의료제도 개선을 위해 의료계의 적극적인 의견개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