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양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21 [14:40]

한양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21 [14:40]

【후생신보】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이광현)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번 적정성 평가는 2017년 5월~2018년 4월까지 만 40세 이상의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를 진료한 6,379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평가지표와 모니터링지표 등 2개 부문에 6개 영역으로 진행됐다. 평가지표는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 비율, 흡입기관지확장제 처방 환자 비율 부문으로, 모니터링지표는 COPD로 인한 입원경험 환자비율, COPD로 인한 응급실 방문경험 환자비율, 호흡기계질환 중 COPD 또는 천식상병 점유율 등 총 6개 항목을 평가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유해한 입자나 가스의 흡입에 의해 폐에 비정상적인 염증 반응이 일어나면서 이로 인해 점차 기류 제한이 진행되어 폐기능이 저하되고 호흡곤란을 유발하게 되는 호흡기 질환이다.

 

이광현 병원장은 “본원은 호흡기질환 환자들의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다학제적 치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매월 ‘호흡기알레르기내과 환자 교육 강좌‘를 운영해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만성질환 환자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는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관리의 질 향상을 목표로 2014년부터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를 실시하여 더욱 심각한 질환으로 이환되는 것을 줄이고 요양급여의 적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실시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