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갑상선암 수술, 흉터 걱정 하지 마세요”

대전성모병원 김청수 교수팀, 충청권 최초 ‘경구강 수술’ 시행…통증 적고 회복도 빨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2/20 [09:35]

“갑상선암 수술, 흉터 걱정 하지 마세요”

대전성모병원 김청수 교수팀, 충청권 최초 ‘경구강 수술’ 시행…통증 적고 회복도 빨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2/20 [09:35]

▲ 김청수 교수

【후생신보】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원장 김용남)이 충청지역 최초로 흉터 없이 갑상선암을 제거하는 경구강 갑상선 수술을 도입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김청수 교수팀은 최근 갑상선암 진단을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구강 점막을 통해 종양을 제거하는 경구강 갑상선 수술을 시행했다.

 

갑상선 수술은 대개 갑상선 위 즉, 목 아래 부분의 피부절개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수술 후 목에 흉터가 남을 수밖에 없으며 내시경 및 로봇 수술 또한 겨드랑이, 귀 뒤 접근법을 통해 수술하기 때문에 피부 절개는 피할 수 없었다.

 

그러나 대전성모병원에 도입된 경구강 갑상선 수술은 아래 입술 안쪽과 잇몸 사이의 점막을 통해 수술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에 비해 피부 절개가 전혀 없다.

 

따라서 상처 치유 과정에서 주변 피부와 다른 색깔이 올라오거나 주변 피부층보다 두껍게 되는 캘로이드 피부 특성을 가진 환자, 피부 절개에 민감한 젊은 여성에게 효과적이다.

 

특히 경구강 수술에서 절개하는 구강 점막은 피부와 다르게 흉터뿐만 아니라 빠르게 치유되는 장점이 있어 기존의 수술 방법보다 통증이 적고 회복 기간도 빠르다.

 

한편 김청수 교수는 해외에서는 경구강 갑상선 수술법으로 많은 환자들이 수술 받고 또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으며 현재 국내에서도 몇몇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점차 도입되고 있는 안전한 수술이라며 대전지역에서도 경구강 갑상선 수술이 시행됨에 따라 수술 흉터로 고민하는 많은 환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수술법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