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신장학회, ‘세계 콩팥의 날’ 기념 만성콩팥병 건강교실 개최

‘콩팥 건강 모두 함께 지켜요’ 주제로 3월 14일 건강교실 진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15 [09:16]

신장학회, ‘세계 콩팥의 날’ 기념 만성콩팥병 건강교실 개최

‘콩팥 건강 모두 함께 지켜요’ 주제로 3월 14일 건강교실 진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15 [09:16]

【후생신보】 대한신장학회(이사장 김연수)가 ‘세계 콩팥의 날(World Kidney Day)’을 기념하여 오는 3월 14일에 만성콩팥병 환자 및 가족,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삼성서울병원 본관지하1층 대강당에서 ‘만성콩팥병 건강교실’을 개최한다.

 

올해 13회를 맞이한 ‘세계 콩팥의 날’은, 전세계적인 콩팥병에 대한 부담 증가와 콩팥병 예방 및 관리 전략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Kidney Health for Everyone Everywhere’라는 테마가 정해졌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만성콩팥병은 당뇨병, 고혈압, 사구체신염이 주 원인으로 진단이 늦거나 적절히 치료 받지 못하면 말기 신부전으로 진행하여 투석치료나 신장이식이 필요하게 된다. 그러나 조기에 진단과 치료를 받게 되면 신기능을 안정시키고, 장기간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

 

이에 대한신장학회는 ‘콩팥 건강 모두 함께 지켜요’라는 주제로 환자, 가족, 일반인을 위한 건강교실을 마련하고, 콩팥병에 대한 이해와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생활 관리와 식이 요법을 널리 알리는 데 목표를 두었다..

 

이번 만성콩팥병 건강교실에서는 ▲만성콩팥병 바로알기(건양대학교병원 신장내과 황원민 교수) ▲콩팥을 지키는 생활수칙(강북삼성병원 신장내과 현영율 교수) ▲만성콩팥병과 식사(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고강지 교수)에 대한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환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식생활과 관련해 ▲식사요법 실천을 위한 노하우(강남세브란스병원 김우정 영양사) 강의를 통해 건강하면서도 즐거운 식사를 위한 팁을 공유하고, 실제 환자식도 체험해 볼 예정이다.

 

만성콩팥병 환자나 가족, 혹은 평소 콩팥 건강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든지 참여 가능하며, 만성콩팥병 건강교실 사무국(02-318-2261)에 사전 접수(선착순 400명) 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석자를 대상으로 간단한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대한신장학회 김연수 이사장(서울의대 내과학 교실)은 “이번 건강 강좌를 통해 콩팥병이라는 만성병으로 생활에 제약이 있는 환자, 그리고 환자 가족 분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히며 “많은 분들이 참석하여 보다 더 자유롭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유익한 정보를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5년 간 국내 만성콩팥병 환자 수는 34% 증가  해 만성질환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그러나 국내 성인 9명 중 1명인 약 460만명이 만성콩팥병 환자로 추정되지만, 진료를 받은 인원은 약 4%에 해당하는 20만명(4.4%)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대한신장학회는 만성콩팥병의 조기 진단 및 치료율 제고를 위해 매년 3월 둘째 주 목요일인 ‘세계 콩팥의 날’을 기념해 대국민 만성콩팥병 건강교실을 개최하고 있다. 세계 콩팥의 날은 2006년부터 시작되어 매해 전 세계 50여개 국가에서 다양한 단체가 콩팥 건강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