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CJ ‘케이캡’, 또 다시 대~박 터트려

멕시코 제약사에 1,000억 원 규모 기술수출…중남미 17개국 진출 성공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2/13 [10:10]

CJ ‘케이캡’, 또 다시 대~박 터트려

멕시코 제약사에 1,000억 원 규모 기술수출…중남미 17개국 진출 성공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2/13 [10:10]

▲ CJ헬스케어가 지난달 진행한 케이캡 런칭 심포지엄 전경 모습이다. 이 심포지엄에는 전국 소화기내과 의료진 800여명이 참석, 케이캡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후생신보】국산 신약 ‘케이캡’이 잇따라 대박을 터트리고 있다. 중국에 이어 중남미 시장에 수출되며 국산 신약의 위상을 한껏 높이고 있다. 수출 규모는 10년 간 1,000억 규모다.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자사가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정’(K-CAB, 테고프라진)이 멕시코 Laboratorios Carnot(대표 Guy Jean Leon Savoir García, 이하 ‘카르놋’) 사와 8,400만 달러 규모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CJ헬스케어는 카르놋에 계약금 및 국가별 기술료, 순 매출에 따른 로열티, 제품 공급 금액을 포함해 10년 간 약 8,400만 달러(한화 약 1,008억 원) 규모의 케이캡 완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케이캡은 카르놋 사를 통해 멕시코를 필두로 2022년부터 중남미 17개 국가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캡정은 지난 2015년 중국 뤄신사에 약 9,529만 달러, 한화로 약 1,143억원 규모로 기술수출 됐다. 또, 지난해에는 베트남 비메디멕스사와도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케이캡은 현재 국내 시장 출시에 앞서 약가 협상이 진행 중이다. 급여 등재는 시간 문제로 이후 중국, 베트남, 중남미 17개국 등 20여 국에서 출시되며 글로벌 신약의 입지를 착실히 다져나간다는 목표다.

 

케이캡은 새로운 작용기전(P-CAB ;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으로는 국내 최초로 허가 승인을 받은 신약으로 위식도역류질환에 주로 처방돼오던 기존 PPI 계열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빠른 약효발현, 야간 위산 과다 분비 차단 등이 특징이다.

 

카르놋은 1941년 설립된 멕시코 제약회사로, 멕시코에서 소화기 의약품 시장 점유율 1위(기준: 2018년 9월, IQVIA)를 차지하고 있다. 멕시코 외에도 브라질,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 중남미 전역에 자회사 및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

 

2016년 BMI Research 자료에 따르면 중남미 의약품 시장 규모는 브라질(199억 달러), 멕시코(97.9억 달러), 아르헨티나(54.2억 달러), 칠레(35.2억 달러), 콜롬비아(31.4억 달러) 순으로, 매년 전체 시장 규모가 성장하면서 이머징 마켓으로 주목 받고 있다.

 

CJ헬스케어 강석희 대표는 “대한민국 P-CAB 계열 신약이라는 의미의 케이캡은 이번 계약으로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중남미에까지 국산 신약의 우수성을 알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 시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글로벌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르놋 사브아르 대표는 “케이캡은 다수의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된 신약”이라며 “금번 CJ헬스케어와의 케이캡정 라이선스 계약 체결은 당사가 향후 소화기의약품 시장에서의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는 중대한 행보”라고 밝혔다.

 

한편, CJ헬스케어 케이캡은 50밀리그램으로 허가 받았으며 지난 달 진행된 런칭 심포지엄에는 전국에서 800여 명의 의료진들이 참석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