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힘찬병원, 12일 강원도와 충청도에서 ‘찾아가는 진료’ 활동 펼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3:09]

힘찬병원, 12일 강원도와 충청도에서 ‘찾아가는 진료’ 활동 펼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8/10/12 [13:09]

【후생신보】힘찬병원이 12일 의료 취약지역인 강원 태백시와 충남 서천군에서 ‘찾아가는 진료’를 진행했다. 강북과 부평힘찬병원 의료진은 강원도와 충청남도 지역에 각각 이동진료소를 열고, 이른 가을 추위에 대비해 지역 농업인의 관절·척추 건강을 점검하는 데 주력했다.


강북힘찬병원은 신경외과 장종호 원장, 정형외과 박지완 원장과 직원 20여 명이 태백농협에서 약 250명을, 부평힘찬병원은 신경외과 정기호 원장, 정형외과 윤상진 원장일 비롯한 직원들이 서천 환자 300여 명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관절, 척추 엑스레이 진단 후 통증을 느끼는 부위에 물리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적외선치료기(IR), 공기압치료기(AIR) 등 다양한 전문 장비가 동원되어 통증을 겪는 지역 농업인들에게 도움을 드렸다.


강북힘찬병원 박지완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관절통은 날씨가 추워질수록 작은 자극에도 통증을 호소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본격적인 추위를 앞두고 통증 치료를 해드릴 수 있게 돼 보람이 크며, 앞으로도 의료사각지대를 찾는 노력을 꾸준히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